스토리 텔링

HOME > 알림 > 스토리 텔링 > 스토리 텔링
좋아요 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블로그 프린트

[시와 선거] 조동화 시인의 ‘나 하나 꽃 피어’

작성자 : 슈퍼관리자 등록일 : 2015-12-10

[시와 선거] 조동화 시인의 ‘나 하나 꽃 피어’

 

 

어린 시절 텔레비전과 학교에서는 ‘나 하나쯤이야’ 캠페인이 열풍이었다. ‘나 하나쯤이야, 괜찮겠지’ 생각하면 안 된다는 어른들의 말에 세뇌당했던 나는 그 캠페인의 열성적인 수호자가 됐다. 길에 쓰레기가 보이면 줍고, 아주 가끔 횡단보도 아닌 곳에서 길을 건너면 죄책감을 느꼈고, 휴지를 쓸 때는 서너 칸만 뽑았다. 친구들한테까지 훈계를 했으니 좀 유별난 정도였다.

 

 

<출처 : 교실의 쉼표, 중학생이 채워야 할 생각주머니>

 

바른 생활 어린이였던 나는 이제 불량 어른이다. 횡단보도 아닌 데서 막 길을 건너고 휴지를 펑펑 뽑아 쓴다. 거대하고 탄탄한 세상은 ‘나 하나’의 먼지 같은 행동으로 바뀌지 않는다는 깨달음 혹은 믿음이 내 안에 자라났다. 자랑스러운 고백은 아니지만 나와 비슷한 사람들이 많을 테다.

 

나 하나 꽃 피어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조동화 -

 

나 하나 꽃 피어
풀밭이 달라지겠느냐고
말하지 말아라
네가 꽃 피고 나도 꽃 피면
결국 풀밭이 온통
꽃밭이 되는 것 아니겠느냐

 

나 하나 물들어
산이 달라지겠느냐고도
말하지 말아라
내가 물들고 너도 물들면
결국 온 산이 활활
타오르는 것 아니겠느냐


산에 피는 진달래꽃 사진 

 

 

‘나 하나 꽃 피어/풀밭이 달라지겠느냐고’ 시인이 꼬집듯이 ‘나 하나’로는 달라지는 게 없을 거라는 무력함이 시민들을 지배한다. 민주주의와 인간성에 대한 믿음은 섣부른 이상주의로 멸시당하는 게 최근 한국의 현실이다. 그런데, 그럼에도 ‘나 하나 물들어/산이 달라지겠느냐고/말하지 말아라’고 시인은 잘라 말한다. 꽃 한 송이, 단풍잎 한 장처럼 미약해 보이는 ‘하나 하나’가 모여 꽃밭과 울긋불긋한 산을 이루는 것은 불가능한 기적이 아니라 자연의 순리이기 때문이다.

 

현 시대에 대한 인식은 각기 다양할 것이다. 그러나 세상이 더 나아질 수 있으며 그 시작은 내게서 비롯된다는 것, 어릴 적 교과서에서만 배웠던 단순한 민주주의 진리를 시인은 전하고 있다.

 

사전의 democracy 확대사진 

 

망설임 없는 시인의 목소리는 ‘나 하나쯤이야’ 하는 냉소와 비관을 따라 온 내게 오래 울림을 남겼다. ‘나 하나’의 마음이란 들꽃 한 송이처럼 쉽게 흔들리고 상처받는 가냘픈 것이다. 그렇게 약한 만큼 역설적으로 ‘나 하나’의 행동은 소중히 여겨져야 한다. ‘나 하나’의 변화가 무엇보다도 가장 가치가 있다. 나부터 먼저 정치에 관심을 가지고 투표에 참여해 더 나은 사회를 만들어 보자. 그게 민주주의를 지탱하는 힘 아니겠는가.

 

글: 김여란 경향신문 문화부 기자.
전국사회부, 사회부를 거쳐 현재 문화부에서 문학과 서브컬처에 관한 기사를 쓰고 있다. 골치 아픈 일상의 고민을 책과 영화로 풀어주는 팟캐스트 <답없수다>를 진행하고 있다.

 

 

 

정정당당스토리 바로가기(blog.nec.go.kr)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식 블로그 

 

첨부파일 : 2015121001.jpg

공공누리가 부착되지 않은 자료들을 사용하고자 할 경우에는 담당부서와 사전 협의 후 이용하여 주시기 바랍니다.

콘텐츠 만족도

평가하기

- 담당부서 : 홍보과 / 02-503-2792